[자료] 산지 쌀값 0.1% 상
[박석두의 농지제도 톺아
아마존의 배신? 지구의 허
[강좌 32] 한국 농협 문제
모호성으론 미·중을 상대
WTO, 포용의 다자체제로
[박석두의 농지제도 톺아
쌀값 수확기까지 강보합세
[심포지엄] 거대한 변화
아름다운 자연 느끼기
시선집중 GS&J
 
Home > 시선집중 GS&J > 시선집중 GS&J
   
시선집중 GS&J
강좌
 

 

 
작성자
관리자
등록일
2014.01.09
구분
농업구조연구
저자
김한호
제목
[171호] 갈등과 혼란에 빠진 미국 농업법 

시선집중GSnJ 제171호는 GS&J 연구위원 김한호 서울대 교수가 집필하였습니다.  

 

<요약>

 

 갈등과 혼란에 빠진 미국 농업법   

 

 

 

○ 2008년 농업법은 2012년 9월 30일에 효력이 만료되었으나 아직도 새로운 입법에 실패하여, 현재 농산물 시장가격이 높은데도 1938년 농업법에 따라 생산자에 상당한 지원을 해야 할지도 모르는 상황에 있다.

 

○ 1938년의 농업법은 영구법인 반면 그 후의 농업법은 한시법이어서 그 시한이 지나면 효력을 상실하고 자동적으로 영구법인 1938년의 농업법으로 돌아가게 되어 있기 때문이다.

 

○ 이번 농업법이 이와 같이 유례없는 진통을 겪는 것은 국가재정개혁위원회가 농업예산도 2020년까지 150억 달러 감축하도록 요청하여 농정개혁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그 실현 방안에 대한 의견 차이가 크기 때문이다.

 

○ 하원은 푸드스탬프로 대표되는 영양지원 예산을 390억 달러나 감축하자고 하는 반면 상원과 행정부는 이에 강력히 반발하여 농업법 제정의 최대 쟁점이 되고 있다.

 

○ 품목지원 예산을 감축하는 데는 합의가 이루어져 고정직불은 폐지하기로 하고, 현재의 보험제도가 커버하지 못하는 경미한 손실을 보전하는 새로운 제도를 도입하는 데는 양원이 합의하고 있다.

 

○ 품목지원 감축에 쉽게 합의가 이루어진 것은 현재 모든 농산물의 시장가격이 목표가격보다 훨씬 높아 변동직불은 농가에 실익이 없게 되었고, 고정직불은 시장가격이 충분히 높은데도 지급하는 보조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.

 

○ 그러나 하원은 품목지원을 대폭 줄이고 보험제도를 확대하자고 주장하는 반면, 상원은 품목지원 예산감축은 적게 하고 재해지원을 폐지하자고 주장하며 보험에서 39억 달러, 품목지원에서 13억 달러의 차이가 나고 있다.

 

○ 이번 사태는 예산감축이라는 악재와 농산물 가격의 상승이라는 호재를 동시에 만난 상황에서 미국의 정치와 농정이 치열하게 갈등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.

 

  

<관련 시선집중 GSnJ 및 보고서>

임정빈, “새 정부의 농정 핵심, 위험관리제도: 미국에서 배울 것(2)”, 시선집중 GSnJ 153호, 2013.

○ 임정빈, “새 정부의 농정 핵심, 위험관리제도: 미국에서 배울 것(1)”, 시선집중 GSnJ 152호, 2013.

○ 김한호, 이정환, “다시 개혁을 시도하는 미국 농정”, 시선집중 GSnJ 139호, 2010.

○ 김한호, 이정환, “농산물 수급조정을 위한 몸부림: 미국의 경험”, 시선집중 GSnJ 107호, 2010.

○ 김한호, 임정빈, “미국의 새로운 농가소득지원제도: 더 충분히 그러나 더 엄격히”, 시선집중 GSnJ 68호, 2008.

○ 김한호, 임정빈, 김관수, 이정환, “미국농정 조감도”, 시선집중 GSnJ 30호, 2007.

○ 김한호, “부자들의 잔치, 미국의 농가소득지지제도”, 시선집중 GSnJ 20호, 2006.

○ 이정환 외,「2008년 미국농업법 이행 상황과 신농업법 논의동향 분석연구」, GSnJ, 2012

○ 이정환 외,「한·미 FTA 대응 미국 농업예산 및 농업법 연구와 시사점 도출」, GSnJ, 2007

 

댓글
아이디 비밀번호

다음글
[172호] 한우산업의 반전: 송아지 생산은 급감, 입식의향은 급상승
이전글
[170호] 발리에서 일어난 일: 그 생생 드라마의 의미와 대응