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자료] 암소 사육의향 상
조성진 연주- Polonaise i
[238호] 농축산물 가치사
농업과 농촌의 소멸을 막
스마트폰이 우리를 스마트
미래 세대를 위한 통합 물
새 정부의 핵심 농정공약
소비 줄어드는 쌀에 5조4,
[59] 쌀 관세화 시대 쌀
사진으로 보는 해방 직후
시선집중 GS&J
 
Home > 시선집중 GS&J > 시선집중 GS&J
   
시선집중 GS&J
강좌
 

 

 
작성자
관리자
등록일
2015.12.14
구분
쌀 산업 정책
저자
이정환,김명환,표유리
제목
[210호](수정판) 긴급제안, 쌀 수급문제의 해법 

시선집중GSnJ 제 210호는 GS&J 이정환 이사장, 김명환 원장, 표유리 연구원이 집필하였습니다.

  

수정내용: 오타를 수정하고 일부 표현을 바꾸었습니다.

 

<요약> 

 

긴급제안, 쌀 수급문제의 해법

 

 

 

 

 ○  쌀 소비는 연평균 2.0% 감소하는 반면 생산은 1.6% 감소하는데 머물고 있고 매년 41만 톤이 TRQ로 수입되어 정부재고가 132만 톤으로 급증하였다.

 

○ 이 같은 공급과잉 현상은 쌀 소득보전직불금이 생산유인으로 작용하여 올해의 경우 벼 재배면적을 4만 7,900ha나 증가시킨 것이 큰 요인이 된 것으로 추정된다.

 

○ 이것은 변동직불금을 당년에 벼를 재배한 면적에 따라 지급하여 생산보조금과 같은 효과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므로 우선 변동직불금을 당년 벼 재배와 관계없이 기준연도 면적에 따라 지급하도록 해야 한다.

 

○ 변동직불금을 기준연도 면적에 따라 지급하면 지급대상 면적은 증가하지만 생산이 감소하여 가격이 상승하므로 올해의 경우 변동직불금 소요 예산이 최대 1,000억 원까지 감소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.

 

○ 또한 고정직불금은 농가수취액을 높이는 데는 효과가 없으면서, 많은 농가들이 타작물을 재배하거나 휴경을 하면 지급받지 못하는 것으로 인식하여 중요한 쌀 생산유인이 되고 있으므로 폐지를 추진하도록 한다.

 

○ 시장격리가 농가수취액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적은 반면 가공용 처분시 방대한 재정손실이 발생하므로 시장격리는 원칙적으로 폐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나, 그러기 위해서는 변동직불금이 지역별 가격 차이를 반영하도록 개혁할 필요가 있다.

 

○ 공급과잉을 해소하기 위해 생산조정제와 같은 비시장적 방식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기도 하지만 증산유인이 되는 정책을 하면서 한편에서는 감산을 위한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은 정당성이 없다.

 

○ 따라서 소득보전직불제 및 시장격리와 같이 시장의 수급조절 기능을 왜곡시키는 모든 정책을 우선 개혁하고, 그래도 해결되지 않을 때 마지막 수단으로 생산조정제와 같은 비시장적 방식을 고려해야 한다.

 

   

<관련 시선집중 GSnJ 및 보고서>

○ 김태연, “농업의 다원적 기능, 그 불편한 진실”, 시선집중 GSnJ 190호, 2015.

○ 이정환, “쌀소득 및 FTA피해보전직불제, CCP가 답이다.”, 시선집중 GSnJ 161호, 2013.

 김한호 외, “미국농정 조감도”, 시선집중 GSnJ 30호, 2007.

 이정환 외,「관세화 이후의 쌀산업 전망과 양정개선」, GS&J, 2014.

 

 

댓글
아이디 비밀번호

다음글
[211호] WTO/DDA의 운명 어둠 속으로
이전글
[209호] TPP 타결 내용을 들여다보니: 농산물 중심으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