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자료] 쌀 가격 강보합세
[244호] 김정은 집권 이후
임진왜란 이야기(8), 조선
당신이 사막에 대해서 몰
[243호] 한-미 FTA 현재와
농업계, 개헌 논의에 적극
농촌정책 확대해야 농식품
“쌀값, 땜질 처방만 하는
[61] 한국농업통상 50년사
세계 10대 불가사의 건축
시선집중 GS&J
 
Home > 시선집중 GS&J > 시선집중 GS&J
   
시선집중 GS&J
강좌
 

 

 
작성자
관리자
등록일
2014.12.08
구분
농산물 유통연구
저자
김태연,이명헌,박재홍,김배성
제목
[187호] 본말이 전도된 친환경농업 바로 세우기  (1)

시선집중GSnJ 제187호는 GS&J 연구위원인 김태연 단국대 교수, 이명헌 인천대 교수, 박재홍 영남대 교수, 그리고 김배성 제주대 교수가 집필하였습니다.

 

 

 

<요약>

 

본말이 전도된 친환경농업 바로 세우기

 

 

 

 

 ○ 몇 달 전 한 방송사에서 방영한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을 통해서 우리나라 친환경농산물 인증체계, 농자재 인증 문제, 농민들의 진실성 문제 등이 제기되어 충격을 주었고, 2015년부터는 저농약인증이 폐지되기로 예정되어 있어서 친환경농업의 기능과 역할에 대한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.

 

○ 과연 친환경농업이란 무엇인가? 정말 우리에게 친환경농업이 필요한 걸까? 생산자에게는 이것이 왜 중요하고, 소비자는 왜 여기에 더 많은 가격을 지불해야 할까? 라는 의문이 제기된다.

 

○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친환경농업을 단지 농업생산과정에서 농약, 화학비료 투입 여부를 기준으로 판단할 뿐이지 어떤 환경자원을 생산하고 복원하고 유지하는지를 묻지 않고 있다.

 

○ 따라서 야생동식물의 서식지를 보존하고, 생물다양성을 증대시키고, 토양이나 수질오염을 저감시키는 등 환경보전 효과가 있는 농업이더라도 유기농업, 무농약, 무화학비료가 아니면 친환경농업이 아니고 반대로 무농약이면 엄청난 에너지를 소모하고 생산된 농산물도 친환경농산물인 것으로 치부되고 있다.

 

○ 그것은 친환경농업의 환경보존 목적은 잊히고 소비자들에게 안전식품이란 인식을 심어주어 농산물을 더 비싸게 더 많이 팔리게 하여 농가소득을 증대시키는 수단이라는 부분만이 부각된 결과이다. 

 

○ 그러나 친환경농업은 환경자원의 보존 기능을 수행하는 것이 목적이며, 안전농산물 생산은 그 결과로 나타나는 것이고, 또 그 결과의 하나로 농가소득이 증대될 수 있을 뿐이라는 것을 농민, 소비자, 정책담당자들이 인식해야 한다.

 

○ 따라서 유기농업, 무농약 및 무화학비료 농업보다 훨씬 넓은 개념으로 친환경농업을 인식해야 하며, 따라서 친환경농산물을 유기농산물과 무농약농산물 두 가지만으로 제한한 현행법 규정을 개정하여 ‘그밖에 환경을 보존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농업’을 추가하고 그러한 기능 수행을 평가하고 검증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.

 

   

<관련 시선집중 GSnJ 및 보고서>

송양훈, “친환경농산물 시장, 어디에 문제가 있는가?”, 시선집중 GSnJ 54호, 2008.

 

 

aghope  [date : 2014-12-10]
일부 농업인과 학자들이 농업을 하는 것 자체가 환경을 살리는 것이라고 하는 말에 저는 동의하지 않았습니다.
제가 어릴 때 '갱변'(버드나무와 아카시아와 밤나무와 야생화가 피어 있던 강변)은 저의 꿈동산이었습니다.
도랑과 물귀와 웅덩이는 저의 어장이었습니다.
시내에는 비리지도 않은 은어가 새카맣게 몰려다니곤 했습니다.
물론 새우도 가재도 있었습니다.
그러나 다수확농사가 본격적으로 추진된 60년대 말 이후 이 모든 것은 사라졌습니다.
"농업 그 자체로 자연을 보호한다?"
사람들은 바보가 아닙니다.
자연과 농업환경을 살리기 위한 농업을 따로 펼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!
"친환경농업은 환경자원의 보존 기능을 수행하는 것이 목적이며, 안전농산물 생산은 그 결과로 나타나는 것이고, 또 그 결과의 하나로 농가소득이 증대될 수 있을 뿐"이라는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합니다.

댓글
아이디 비밀번호

다음글
[188호] 김정은 정권의 북한, 어떻게 볼 것인가?
이전글
[186-1호] 한·중FTA 협상 결과에 대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