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자료] 새해에도 산지 쌀
겨울 단상 / 이선철
서울 안 살면 소외되는 세
농정 논의에서 명심해야
[259호] 2019년 한국 농업
‘소통의 리더십’을 기대
IMF 외환위기와 긴박했던
[한반도가 경제다 ③]“우
[63] 돼지고기이력제 이력
서민의 삶을 담은 화가 박
GS&J 발간물
 
Home > GS&J 발간물> GS&J 동향정보
   
GS&J 발간물
 
 
작성자
관리자
등록일
2018.10.30
구분
쌀가격 동향
제목
[242호] 산지 쌀값 강보합세로 전환

 

 

   

산지 쌀값 강보합세로 전환 

 

 

 
○ 2018년산 신곡의 10월 25일자 산지 쌀값은 80kg당 19만 3,188원으로 10일전 대비 0.1%(180원) 상승하였다.

 

- 신곡 산지 쌀값은 2018년 10월 5일에 19만 4,772원으로 최고치를 경신하였고, 중만생종 수확이 본격화되면서 10월 15일에는 0.9% 하락하였으나 10월 25일에는 강보합세로 전환되었다.

 

- 통계청 발표 쌀 예상생산량이 작년보다 2.4%(9만 7천 톤) 감소한데다, 도정 수율도 작년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나, 농가들은 작년 수확기와 같은 가격 상승을 기대하여 벼 출하를 미루고 있는 상황이다.

 

○ 10월 25일자 산지 쌀값은 작년 같은 일자 가격 15만 1,164원/80kg에 비해 27.8%(4만 2,024원) 높은 수준이다.

 

- 산지 쌀값의 전년 동일 대비 상승률은 7월 5일 38.7%까지 높아진 후 점차 낮아지고 있었으나, 10월 쌀값이 작년과 같이 강보합세를 보이면서 10월 25일에는 10일 전과 같이 작년 동일 대비 27.8% 높은 수준을 유지하였다.

 

○ 10월 25일자 평년 가격 15만 7,795원/80kg에 비하면 22.4%(3만 5,393원) 높은 수준이다.

 

- 산지 쌀값은 올 1월까지 평년 가격 대비 낮은 수준이었으나 2월에 상승세로 전환된 후 상승률이 꾸준히 높아졌으며, 수확기에 접어들어서도 10월 5일 18.7%에서 15일 21.3%, 25일 22.4%로 더 높아지고 있다. 

 

 

다음글
[243호] 산지 쌀값 강보합세 지속
이전글
[241호] 신곡 예상생산량 작년보다 2.4% 감소, 쌀값은 약세